믿음은 십자가와 부활만 아니라 승천과 재림까지다 / 영생의 차원을 안다면 이땅 삶에 매일 순 없다 / ‘예수 위한 삶’을 살아내는 것이 참 믿음이다

Seungho Synn